2021.04.15 (목)

  • 맑음속초11.1℃
  • 맑음5.3℃
  • 맑음철원6.1℃
  • 맑음동두천5.1℃
  • 구름많음파주5.5℃
  • 맑음대관령2.5℃
  • 박무백령도6.2℃
  • 맑음북강릉8.2℃
  • 맑음강릉11.1℃
  • 맑음동해11.0℃
  • 맑음서울7.1℃
  • 박무인천7.8℃
  • 맑음원주6.7℃
  • 맑음울릉도7.3℃
  • 맑음수원5.9℃
  • 맑음영월6.5℃
  • 맑음충주3.4℃
  • 구름조금서산3.9℃
  • 맑음울진9.6℃
  • 맑음청주7.5℃
  • 맑음대전6.0℃
  • 맑음추풍령6.9℃
  • 맑음안동7.4℃
  • 맑음상주8.1℃
  • 맑음포항10.4℃
  • 맑음군산5.6℃
  • 맑음대구10.5℃
  • 맑음전주5.6℃
  • 맑음울산7.4℃
  • 맑음창원7.2℃
  • 맑음광주6.9℃
  • 맑음부산10.1℃
  • 맑음통영8.7℃
  • 맑음목포6.5℃
  • 맑음여수10.3℃
  • 맑음흑산도7.9℃
  • 맑음완도7.2℃
  • 맑음고창2.8℃
  • 맑음순천6.3℃
  • 맑음홍성(예)6.3℃
  • 구름많음제주10.6℃
  • 구름많음고산9.9℃
  • 구름많음성산9.7℃
  • 구름많음서귀포10.6℃
  • 맑음진주5.1℃
  • 맑음강화7.5℃
  • 맑음양평5.5℃
  • 구름조금이천5.3℃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5.1℃
  • 맑음태백5.7℃
  • 맑음정선군5.3℃
  • 맑음제천3.9℃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3.8℃
  • 맑음보령4.6℃
  • 맑음부여2.7℃
  • 맑음금산3.7℃
  • 맑음
  • 맑음부안4.2℃
  • 맑음임실1.3℃
  • 맑음정읍3.3℃
  • 맑음남원3.7℃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2.2℃
  • 맑음영광군2.9℃
  • 맑음김해시8.3℃
  • 맑음순창군4.3℃
  • 맑음북창원8.5℃
  • 맑음양산시6.8℃
  • 맑음보성군7.2℃
  • 맑음강진군6.2℃
  • 맑음장흥4.1℃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4.2℃
  • 맑음의령군3.9℃
  • 맑음함양군4.3℃
  • 맑음광양시9.0℃
  • 맑음진도군4.0℃
  • 맑음봉화2.6℃
  • 맑음영주7.2℃
  • 맑음문경7.5℃
  • 맑음청송군4.9℃
  • 맑음영덕9.4℃
  • 맑음의성3.9℃
  • 맑음구미9.8℃
  • 맑음영천9.3℃
  • 맑음경주시7.0℃
  • 맑음거창4.2℃
  • 맑음합천5.4℃
  • 맑음밀양5.7℃
  • 맑음산청6.0℃
  • 맑음거제7.4℃
  • 맑음남해8.2℃
경제정의를 위한 역사정의 바로잡기...(1편) 낙산도령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단독] 경제정의를 위한 역사정의 바로잡기...(1편) 낙산도령

전후세대가 분단된 조국의 참혹했던 현대사를 제데로 알수없었던 이유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 이다. 반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 극우반공 이데올로기 교육을 받고 성장했기에 독립운동세력을 절대다수가 지지했던 당시의 상황과는 달리 빨갱이 놀음에 편승해 오면서 선거 때가 되면 온갖 부정술책을 다 부려도 독재세력에 투표하는 비율도 꽤나 높았다

사일구.jpg

세월은 흘러도 과거사의 진실은 완전히 숨길수 없었다. 그러나 중요한 내용은 깊이 은폐 되었고 학자들의 연구 대상이 되었으나 깊이 묻힌 진실을 밝히는 일은 그리 쉽지 않았고 점점 더 잊혀져 온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지독히도 접근을 거부해왔던 나머지 부모형제의 억울한 죽엄조차도 입밖에 내놓을수가 없어던 시절이 반세기넘도록 반공법의 적용으로 입만벙긋해도 감옥살이를 해야 했던것이다. 그런 시기중에서도 4,19학생혁명으로 해외로 도망간 이승만 시대가 마감하게되자 1960년 전국의 유족들이 각지역에서 유족회를 결성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활동을 전개했다. 당시 해방 후 제4대 국회에서 전국의 관공서를 통해 희생자들의 신고를 받아 발표한 희생된 사람의 숫자가 114만 여명 이었다. 이 숫자는 사건 후 10년 정도 경과된 시기였기에 학자들의 견해도 비교적 정확한 수치로 받아들여 졌다. 천명 단위 조차도 밝혀내기 어려웠던 전국적인 대규모의 집단학살극이 진행되었던 해방정국과 전쟁 시기의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학살은 전세계적으로도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운 동족이 동족에 대한 반인륜적 만행 이었 던 것이다.

(2편에서 계속)

[단독] 경제정의를 위한 역사정의 바로잡기...(1편) 낙산도령">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